문규현 바오로 신부::또다른사색들
 >성찰 > 또다른사색들 

TOTAL ARTICLE : 460, TOTAL PAGE : 1 / 31
구분 묵상 |
묵상 : 세월호 참사 전북범도민촛불행동 여는 말
 문규현  | 2014·06·08 14:50 | HIT : 3,492 | VOTE : 480

 

"대참사의 진실을 끝까지 밝히는 것, 비극을 잊지 않는 방법입니다"
6월 7일 저녁,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이 함께 한 세월호 참사 전북범도민촛불행동 여는 말 / 문규현 신부


세월호 참사 53일 째입니다.
내일(6월 8일)이면 54일이고, 곧 두 달입니다.
조금 있으면 100일이 지나고, 또 1년이 될 것입니다.

유가족들은 말합니다.
힘내라는 말도, 같이 슬퍼하고 있다는 말도, 귀에 안 들어온답니다.

'잊지 않겠다, 평생토록 잊지 않겠다.'
오직 이 말만이, 유가족들을 일어나게 한답니다.

대참사의 진실을 끝까지 밝히는 것. 모든 죄인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는 것. 이것이 비극을 잊지 않는 최고의 방법입니다. 이것만이 유가족들을 위로할 수 있습니다. 이것만이 살아있는 자들의 남은 양심을 입증하고, 이럴 때만이 우리는 비로소 짐승이 아닌 인간 구실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결코 세월호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

피지도 못한 어린 것들이 또다시 떼죽음 당하게 할 수 없습니다.
고귀한 생명들이 이유 없이 공포와 고통 속에 부모 곁을 떠나게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304명을 한 번에 수장시킨 이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 해경, 회사에게 응당한 책임을 묻고 또 물어야 합니다. 박근혜 씨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 자신도 돌아봐야 합니다.
그 부끄러운 어른들 모습 속에, 죄인들 목록에 우리 자신도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세월호에 만연한 불법과 불의를 용납한 평범한 사람들, 거기 누가 있습니까? 과연 내 모습은 없습니까?

돈 때문에, 이윤 때문에, 탐욕 때문에, 사랑과 믿음, 생명과 안전을 악마들에게 팔아넘기고 있지 않습니까? 아이들의 꿈과 미래를 빼앗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만 살면 그만이라고, 어른다움을, 인간다움을, 양심과 이웃을 저버리고 있지는 않습니까?

탐욕과 무능, 무책임이 수백 목숨을 삼켜버리는 그 짐승 같은 순간, 죽음이 밀어닥친 그 처절한 참극의 순간에도, 세월호 희생자들은 서로를 걱정했습니다. 친구들에게, 학생들에게 구명조끼를 먼저 입히고 가족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습니다.

엄마! 사랑해요. 아빠! 사랑해요.
동생아! 언니야! 미안해...

세월호 사무장 고 양대홍 님의 장례식장에는 이런 글이 걸렸습니다.
'세월호 사무장 고 양대홍은 끝까지 비겁하지 않았다.'

"학생들을 구하러 가야한다, 통장에 있는 돈으로 아이 등록금 하라."
이것이 아내와의 마지막 통화입니다. 자신이 죽을 것을 알면서도 그는 배를 나오지 않았습니다. 선생님들 모두가 아이들을 위해 자신을 던졌습니다. 한 어린 아이의 엄마는 어디 있는지도 모르는 막내아들 주겠다고 구명조끼를 껴안고선 입지 않았습니다.

내 목숨이 위험해도 다른 이들을 구하려던 이들입니다.
내 자식만 걱정 않고 남의 자식도 걱정하던 아비들입니다.
내 새끼를 위해 죽음을 자처한 어미들입니다.
목숨으로 자기 책무를 다한 선생님들, 승무원들입니다.
옆에 있는 친구들 뿐 아니라, 딴 데 있는 친구들도 걱정하던 예쁜 학생들입니다.

잊지 맙시다. 이 거룩한 이야기를 절대 잊지 맙시다.
이 숭고한 이야기가 우리 사회의 가치가 되도록 합시다.

우린 우리 사회의 가치 촛불을 계속 들고 밝혀야 합니다.
우린 아직 죽지 않았습니다.
촛불을 들어야 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살아있는 이유, 살아야 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우리 목숨이 붙어 있는 한, 죽은 이들의 몫까지 열심히 살고,
사랑하고 헌신하며, 더 의로운 세상을 만듭시다.

아직 바다에서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들의 이름입니다.

(조)은화야, (윤)민지야, (허)다윤아, (홍)지현아, (남)현철아, (박)영희야, (안)중근아! 어서 집으로 돌아와라. 엄마 아빠가 기다린다.

유니나 선생님, 양승진 선생님, 고창석 선생님!
어서 돌아오세요. 학생들이 기다려요.

* 이름을 알지 못하는 다른 이들도 어서 돌아오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N 묵상   문규현신부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북  관리자 08·08·30
459 묵상   2014 대림피정 파견미사 강론 '한없이 신비로운...'  문규현 14·12·05
묵상   세월호 참사 전북범도민촛불행동 여는 말  문규현 14·06·08
457 묵상   에코 피정 파견미사 강론-2014년 5월 25일  문규현 14·05·28
456 묵상   밀양 가르멜 수녀원 미사 강론-2014년 5월 14일 성 마티아 사도 축일  문규현 14·05·26
455 묵상   부활대축일 기도 - 2014년 4월 19일  문규현 14·04·19
454 묵상   3월 24일, 전주 시국미사 강론 전문  문규현 14·03·26
453 묵상   그대가 희망입니다. 그래도, 그래도 희망입니다-11월 24일 그리스도 왕 대축일  문규현 13·11·23
452 묵상   증언할 기회”에 증언하라-11월 17일 연중 제33주일  문규현 13·11·17
451 묵상   '우주순례, 한없이 경이로운...' 파견미사 강론-11월 10일 연중 제32주일  문규현 13·11·11
450 묵상   '핵발전과 생태민주주의'-제 11차 아시아-태평양 NGO 환경회의 기조연설  문규현 13·11·02
449 묵상   ‘우리가 바리사이’라고 고백함-10월 27일 연중 제30주일  문규현 13·10·26
448 묵상   외부세력, 소외세력에서 하느님 나라를 보시다-10월 13일 연중 제28주일  문규현 13·10·12
447 묵상   그래도 믿고 그래도 희망하고-10월 6일 연중 제27주일  문규현 13·10·05
446 묵상   지상에서 천국처럼- 9월 29일 연중 제26주일  문규현 13·09·28
123456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s(c) 2003 paulmun.or.kr all rights reserved.